로고
 
 
  > 도서목록 > 도서상세보기
 
절망노트
저자 / 역자 : 우타나 쇼고 저 / 정경진 역
발 행 일 자 : 한스미디어 (2013-01-29)
도 서 사 양 : / 정가 : 13,800원
 
 
집단 괴롭힘의 가해자들이 잇따라 살해된다!
절망의 노트이자 “살인” 일기장에 얽힌 진실은 무엇인가?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밀실살인게임』등으로 이미 국내에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우타노 쇼고가 '학교 폭력' 이라는 소재를 들고 찾아왔다. 신간 『절망노트』에는 작가의 장기인 '추리적' 요소 뒤에,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와 고민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어 우타노 쇼고의 진화의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주인공 ‘다치카와 숀’은 중학교 2학년생으로 반에서 몇몇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쉬는 시간에 놀리거나 장난치는 정도로 시작되었던 것이 금품 갈취나 도둑질을 시키기에 이르렀고, 괴로운 나머지 죽으려고 손목을 그으려고 몇 번을 시도한다. 그러다 결국에는 괴롭힘의 주모자와 추종자들을 저주하고, 신에게 그들의 죽음을 빌기 시작한다. 숀은 이러한 경위를 ‘절망’이라고 이름 붙인 일기장에 낱낱이 기록하고, 책상 깊숙한 곳에 숨겨둔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찮게 신을 발견하게 된 숀은 신에게 가해자들을 처단해달라고 빈다. 너무 괴로운 날엔 “신이여, 고레나가를 죽여주세요”라고 쓰기도 한다. 그러자 놀랍게도 가해자들 중 일부가 다치고 급기야 학교 폭력의 핵심 인물인 고레나가가 죽는 사건이 발생한다.

하지만, 괴롭힘은 멈추지 않는다. 또 다른 한 명의 이름을 쓰자 그 역시 죽고 만다. 연쇄 살인으로 발생한 사건에 경찰은 숀을 조사하지만 알리바이는 성립. 범인은 대체 누구인가? 설마 숀이 모시고 있는 신이? 절망의 노트이자 “살인” 일기장에 얽힌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인간 영혼의 심연을 파헤친 본격미스터리물 『절망노트』는 한계상황에 처한 사람들의 선택이 불러오는 무시무시한 파장을 능란하게 그려낸다.


 
 
 
숀의 혼(Sean/Plastic Ono Band)
나를 봐(Look At Me)
어머니(Mother)
신(God)
오, 요코(Oh Yoko!)
피로 물든 일요일(Sunday Bloody Sunday)
아이 노우(I Know)
마음의 안식처는 어디(Scared)
하우?(How?)
잠들 수 있을까?(How Do You Sleep?)
미안해요(Aisumasen(I’m Sorry))
진실을 원해(Gimme Some Truth)
힘내, 존(Hold On)
마인드 게임(Mind Games)
사랑(Love)
스타팅 오버(Starting Over)
이매진(Imagine)
프라이멀 스크림(Primal Scream)
꿈의 꿈(#9 Dream)

옮긴이의 말
 
 
 

저 : 우타노 쇼고
歌野晶午
1961년 지바현에서 태어나, 도쿄농공대학 농학부를 졸업하였다. 1988년 시마다 소지의 추천으로 『긴 집의 살인』을 발표하며 데뷔한 이래 아비코 다케마루, 아야츠지 유키토 등과 함께 신본격 대표 작가로 자리매김하였다. 2003년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로 제57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과 제4회 본격미스터리 대상을 수상했으며,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와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 10’ 1위에 오르기도 했다. 2010년 『밀실 살인 게임 2.0』으로 사상 최초로 제10회 본격미스터리 대상을 두번째로 수상했다.

대표작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는 탄탄한 스토리와 구성으로 반전이 돋보이는 책이다. 모든 것을 잃고 난 뒤 찾아온 기이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추리소설로, 고령화 사회에서 야기되는 심각한 사회 문제를 가벼운 위트와 유머로 그려내고 있다. 그 밖의 주요 작품으로 『여왕님과 나』, 『세상의 끝, 혹은 시작』, 『사랑받고 싶은 여자』, 『시체를 사는 남자』, 『ROMMY』,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 『절망 노트』, 『밀실 살인게임』 등이 있다.
역자 : 정경진
상명대학교 일문과를 졸업했다. 완벽한 번역은 없다지만 마음만은 늘 완벽을 추구하며 번역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시리우스의 길』『학문, 묻고 답하다』『2015 일본 대예측』 외 다수가 있다.

 
 
  존 레논은 말했다.
신은 인간의 고통을 가늠하는 개념에 지나지 않는다.
다치카와 숀도 경험을 통해 그렇게 생각한다.
그는, 그의 모든 것은, 더는 걷잡을 수 없는 상태에 놓여 있었다.
학교에서는 주눅이 들고, 집은 숨통이 막히고, 성적은 물론이고 운동 실력도 형편없고, 얼굴은 지지리 궁상에 몸은 작고 마르고, 극도의 울렁증으로 말은 늘 버벅거리고, 장래 희망을 이야기하면 비웃음을 사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미래에 절망한 그는, 신이여, 제발 저에게 행복을 주세요, 하고 빌었다. 그러기를 얼마나 했던가.
그러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한 번도 신은 내려오지 않았다.
그래서 그는 새로운 일기장을 만들어 표지에 ‘절망’이라고 적어 넣고, 구원을 바라며, 매일매일, 마음의 절규를 터뜨리기로 했다. --- p.7

4월 15일(일)
(……)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가기 싫다 …… --- p.13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밀실살인게임』의 우타노 쇼고가 선사하는 또 하나의 문제작!

“신이여, 이번에는 그 녀석을 죽여주세요!”
집단 괴롭힘을 당하는 중학교 2학년 남학생
그가 일기장에 저주의 글을 쓰자 친구가 죽었다

반전이란 무엇인가를 제대로 보여준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본격추리의 극한까지 밀어붙인 『밀실살인게임』 시리즈의 작가 우타노 쇼고가 『절망노트』를 들고 돌아왔다. 『절망노트』의 주인공은 중학교 2학년생이며 소재는 ‘학교 폭력’으로, 한계상황에 처한 사람들의 선택이 불러오는 무시무시한 파장을 그려낸 본격미스터리물이다.

주인공 ‘다치카와 숀’은 중학교 2학년 남학생으로 몇몇 친구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한다. 고레나가를 비롯한 가해자들은 급식으로 나온 빵을 가로채고, 뒤통수에 지우개를 던지고, 교과서의 굵은 글자를 매직으로 칠해서 읽을 수 없게 하고, 급식비에서 천 엔짜리 지폐를 빼내 컬러로 복사한 가짜 지폐와 바꿔치기하고, 네일아트라며 손톱을 유성매직으로 칠하고, 실내화 안에 젤을 짜놓고, 셔츠 목덜미에 드라이아이스를 집어넣는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숀을 괴롭힌다.

숀은 자신이 당한 고통을 일기장에 기록하는데, 그 일기장의 이름이 ‘절망노트’이다. 장난처럼 시작된 괴롭힘이 도를 넘어 도둑질로까지 이어지자 숀은 자살을 시도하기도 하지만 그 역시 쉽지 않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찮게 신을 발견하게 된 숀은 신에게 가해자들을 처단해달라고 빈다. 너무 괴로운 날엔 “신이여, 고레나가를 죽여주세요”라고 쓰기도 한다. 그러자 놀랍게도 가해자들 중 일부가 다치고 급기야 학교 폭력의 핵심 인물인 고레나가가 죽는 사건이 발생한다.

하지만, 괴롭힘은 멈추지 않는다. 또 다른 한 명의 이름을 쓰자 그 역시 죽고 만다. 연쇄 살인으로 발생한 사건에 경찰은 숀을 조사하지만 알리바이는 성립. 범인은 대체 누구인가? 설마 숀이 모시고 있는 신이? 절망의 노트이자 “살인” 일기장에 얽힌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인간 영혼의 심연을 파헤친 미스터리의 걸작!!!

집단 괴롭힘의 가해자들이 잇따라 살해된다!
절망의 노트이자 “살인” 일기장에 얽힌 진실은 무엇인가?

이미 국내에서 두툼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우타노 쇼고가 ‘학교 폭력’의 소재를 들고 다시 우리에게...『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밀실살인게임』의 우타노 쇼고가 선사하는 또 하나의 문제작!

“신이여, 이번에는 그 녀석을 죽여주세요!”
집단 괴롭힘을 당하는 중학교 2학년 남학생
그가 일기장에 저주의 글을 쓰자 친구가 죽었다

반전이란 무엇인가를 제대로 보여준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본격추리의 극한까지 밀어붙인 『밀실살인게임』 시리즈의 작가 우타노 쇼고가 『절망노트』를 들고 돌아왔다. 『절망노트』의 주인공은 중학교 2학년생이며 소재는 ‘학교 폭력’으로, 한계상황에 처한 사람들의 선택이 불러오는 무시무시한 파장을 그려낸 본격미스터리물이다.

주인공 ‘다치카와 숀’은 중학교 2학년 남학생으로 몇몇 친구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한다. 고레나가를 비롯한 가해자들은 급식으로 나온 빵을 가로채고, 뒤통수에 지우개를 던지고, 교과서의 굵은 글자를 매직으로 칠해서 읽을 수 없게 하고, 급식비에서 천 엔짜리 지폐를 빼내 컬러로 복사한 가짜 지폐와 바꿔치기하고, 네일아트라며 손톱을 유성매직으로 칠하고, 실내화 안에 젤을 짜놓고, 셔츠 목덜미에 드라이아이스를 집어넣는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숀을 괴롭힌다.

숀은 자신이 당한 고통을 일기장에 기록하는데, 그 일기장의 이름이 ‘절망노트’이다. 장난처럼 시작된 괴롭힘이 도를 넘어 도둑질로까지 이어지자 숀은 자살을 시도하기도 하지만 그 역시 쉽지 않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찮게 신을 발견하게 된 숀은 신에게 가해자들을 처단해달라고 빈다. 너무 괴로운 날엔 “신이여, 고레나가를 죽여주세요”라고 쓰기도 한다. 그러자 놀랍게도 가해자들 중 일부가 다치고 급기야 학교 폭력의 핵심 인물인 고레나가가 죽는 사건이 발생한다.

하지만, 괴롭힘은 멈추지 않는다. 또 다른 한 명의 이름을 쓰자 그 역시 죽고 만다. 연쇄 살인으로 발생한 사건에 경찰은 숀을 조사하지만 알리바이는 성립. 범인은 대체 누구인가? 설마 숀이 모시고 있는 신이? 절망의 노트이자 “살인” 일기장에 얽힌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인간 영혼의 심연을 파헤친 미스터리의 걸작!!!

집단 괴롭힘의 가해자들이 잇따라 살해된다!
절망의 노트이자 “살인” 일기장에 얽힌 진실은 무엇인가?

이미 국내에서 두툼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우타노 쇼고가 ‘학교 폭력’의 소재를 들고 다시 우리에게 찾아왔다. 마지막 반전이 이보다 더 강력할 수 없는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본격추리를 위해서라면 상식의 테두리를 뛰어넘는 신경지를 보여주는 『밀실살인게임』 시리즈, 발랄한 소녀가 주인공이자 일상의 소재를 본격물로 승화시킨 『마이다 히토미』 시리즈 등 다양한 색채의 추리소설을 보여준 우타노 쇼고, 그가 이번 신작을 통해 펼쳐 보이는 세계는 단지 트릭의 기발함에 머물지 않고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를 담고 있다.

『절망노트』에는 우타노 쇼고라는 작가의 진화와 성숙의 흔적이 여실히 새겨져 있고, 무엇보다도 추리적 요소 뒤에 감춰진 인간에 대한 이해가 심화되어 있다. 나는 『절망노트』를 『벚꽃 지는 계절에……』에 비할 만한, 아니 소설적 정교함에 있어서 『벚꽃 지는 계절에……』를 능가하는 우타노 쇼고의 대표작으로 인정하고 싶다. 이 문고판을 계기로, 새로운 독자들이 『절망노트』에 나타난 우타노 쇼고의 진가를 재발견할 수 있길 바란다. (츄조 쇼헤이, 문예평론가)

주인공 ‘다치카와 숀’은 중학교 2학년생으로 반에서 몇몇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쉬는 시간에 놀리거나 장난치는 정도로 시작되었던 것이 금품 갈취나 도둑질을 시키기에 이르렀고, 괴로운 나머지 죽으려고 손목을 그으려고 몇 번을 시도한다. 그러다 결국에는 괴롭힘의 주모자와 추종자들을 저주하고, 신에게 그들의 죽음을 빌기 시작한다. 숀은 이러한 경위를 ‘절망’이라고 이름 붙인 일기장에 낱낱이 기록하고, 책상 깊숙한 곳에 숨겨둔다. ‘절망’이라는 일기의 첫머리는 이렇게 시작된다.

“존 레논은 말했다.
신은 인간의 고통을 가늠하는 개념에 지나지 않는다.
나는 더욱 단호하게 말한다.
신 따위 있을 턱이 없다!
(중략)
그래도 만일에 하나 신이 있다면 딱 한 번만 더 기회를 주련다.
신이라도 부처라도 예수라도 상관없다. 있다면, 고레나가든 안도든 구라우치든 죽여 봐!”

숀은 신의 존재를 부정하면서도 자신만의 신인 오이네프기프트를 창조하고, 신에게 기도함으로써 괴롭힘의 주모자와 추종자들을 죽이는 데 성공한다. 이 살인극은 마지막 120장에서 명확하게 해명되는데, 거기서 우타노 쇼고만의 트릭 방식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그런데 숀의 ‘절망노트’ 첫머리에 적힌 “신은 인간의 고통을 가늠하는 개념에 지나지 않는다”라는 말은, 1970년에 발표한 존 레논의 앨범 《John Lennon/ Plastic Ono Band》(일본 타이틀 《존의 혼》)에서 클라이맥스라고 해야 할 《God》(신)이라는 곡에서 인용한 가사이다.

『절망노트』는 이뿐만이 아니라 숀의 아버지 도요히코를 존 레논에 심취해 있는 사람으로 설정하여 작중에서 존 레논의 음악과 인생을 이야기하고 있다. ‘照音’이라고 쓰고 ‘숀’이라고 발음하는 주인공의 이름부터가 존 레논 아들의 이름(숀 레논)을 따라서 아버지 도요히코가 붙인 것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절망노트』의 각 장의 제목은 거의 전부 존 레논의 곡 타이틀을 빌려 쓰고 있다.

“나를 봐(Look At Me)” “어머니(Mother)” “신(God)” “힘내, 존(Hold On)” “사랑(Love)”은 레논의 첫 솔로 앨범 《John Lennon/ Plastic Ono Band》(존의 혼)의 곡명에서 따온 것이고, “오, 요코!(Oh Yoko!)” “하우?(How?)” “잠들 수 있을까?(How Do You Sleep?)” “진실을 원해(Gimme Some Truth)” “이매진(Imagine)”은 두 번째 앨범인 《Imagine》(이매진)에서, “피로 물든 일요일(Sunday Bloody Sunday)”은 세 번째 앨범 《Some Time in New York City》(썸타임 인 뉴욕 시티)에서, “아이 노우(I Know)” “미안해요(Aisumasen(I'm Sorry)” “마인드 게임(Mind Games)”은 네 번째 앨범 《Mind Games》(마인드 게임)에서, “마음의 안식처는 어디(Scared)” “꿈의 꿈(#9 Dream)”은 다섯 번째 앨범 《Walls and Bridges》(마음의 벽, 사랑의 다리)에서, “스타팅 오버(Starting Over)”는 일곱 번째 앨범 《Double Fantasy》(더블 판타지)에서 차용했다. 첫 장의 제목 “숀의 혼”은 당연히 앨범 《존의 혼》(John Lennon/ Plastic Ono Band)의 패러디다.

『절망노트』의 주인공 숀의 말과 행동, 그 저변에 깔린 정서도 존 레논의 곡 《어머니》와 동일하다. 『절망노트』는 깊이 상처받은 영혼의 드라마인 것이다. 이렇게 주인공 숀의 일기에 의해, 언뜻 집단 괴롭힘을 소재로 한 학원물로 보였던 『절망노트』는 프로이트가 말하는 ‘패밀리 로맨스’의 양상을 띠게 된다. 현실에서의 부모와의 관계가 아이가 꿈꾸는 환상(판타즘)으로 일탈하고, 그 판타즘의 작용으로 현실 그 자체가 바뀌어버리는 것이다. “저런저런” 하는 사이에 환상이 현실을 밀어내고 다시 현실이 환상을 대신하는 과정과 그 풀이는 『절망노트』의 진수이다. 마지막 120장에서 그 수수께끼 풀이의 묘미를 충분히 맛볼 수 있다. 특히 기노미야 선생의 예상 밖의 개입은 몹시 놀랄 만한 것이고, 숀의 어머니 요코의 운명이 위태로워지겠구나 싶으면, 숀 본인의 운명이 위기에 놓이고 마는 마지막 전개는 책장을 덮은 뒤에도 긴 여운을 남긴다. 이 작품은 처음부터 마지막 순간까지 치밀하게 짜서 쌓아올린 오락물이자, 인간 영혼의 심연을 파헤친 미스터리의 걸작이다. - 츄죠 쇼헤이(中條省平, 문예평론가), 문고본 해설 중에서

 
 
 
 
로고
사내토론방